ceci의 요리조리

우리동네 맛집 콩심- 콩나물국밥 3800원

얼마전 부평남부역 근처에 생긴 전주콩나물국밥집이 생겼어요

콩심이라는 콩나물국밥이 전문이고 가격은 3800원

저렴한 국밥집이 생겨 자주 갈거 같아요

콩나물국밥 콩심 찿아가는 길

인천 부평구 부평남부역 1번 출구로 나와 직진 100m쯤에 있어요

대표메뉴가 콩나물국밥이에요

가격이 대체적으로 저렴하더라구요

그래서 그런지 착한 국밥 콩심이네요 ^^

우선 가장 기본인 콩나물국밥을 주문해봤어요

콩나물국밥 외에도 다른 메뉴들이 다양하게 있어요

지나갈 때마다 사람들이 많아 가격이 저렴해서 그런가 보다 하고

별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콩나물국밥을 기다렸어요

반찬 셀프바가 있더라구요

밥이 부족하면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게 해 놨더라구요

주문한 콩나물국밥이 나왔어요

반찬은 깍두기와 오징어젓갈 그리고 계란

서비스로 삶은 계란이 나온 줄 알았는데 날계란이에요 ㅎㅎ

국밥에 직접 넣어 먹으라는...

바글바글 뚝배기에서 끓고 있을 때 계란을 넣었어요

계란 흰자가 서서히 익어가고 있어요

우선 국물 맛을 봐야겠죠?

별 기대 안했는데 국물이 시원하고 담백해요

맛 없는 집이 아니였어요 

콩나물도 싱싱하고 아삭아삭 통통해요

콩나물의 비린내도 안나네요

콩나물을 들어올리면 그 속에 밥이 말아져 있어요

국밥에 역시 깍두기죠~

오징어젓갈도 올려 먹어봤어요

콩나물국밥에도 오징어가 들어 있는데 오징어젓갈을 올려 먹으니

잘 어울리는 콩나물국밥이네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 맛이 꽤 좋은 국밥집이에요

음식이 깔끔 담백해요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고

왠지 자주 갈거 같은 예감이 들어요

우리동네 맛집이 이렇게 또 하나 생겼네요

착한 국밥 콩심 콩나물국밥으로 인정합니다^^

한그릇 시원하게 먹고나니 든든하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부평구 육동로 30-1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낚시 미니게임 동심속으로~

 

 

티비 프로그램중 낚시 장남감으로 물고기 낚는 게임을 보고

재미있을거 같아  하나 사 봐야지 하고는

눈에 안 보이니 어영부영 시간이 지나가버려 잊고 있었는데

우연하게도 낚시 장남감이 내 품으로 쏘옥 들어왔네요.

 

낚시놀이

 

완전 미니 낚시에요

티비에선 보던 건 크기가 크던데...

어쨌든 낚시 미니게임을 해봐야겠어요~

 

낚시 장난감

 

낚시대가 두 개나 있네요

울 옆지기와 둘이서 꽁냥꽁냥~

 

 

우선 내기를 정하고 게임기 가운데 하얀 레버를 돌아갈 때까지 돌리면

게임 스타트~!!

 

게임하기

 

처음엔 잘 안잡히더라구요

낚싯대 끝에 자석이 달려있어 자력은 쎈거 같은데

잘 안돼서 몇번 해보니 요령이 생기네요

 

게임

 

물고기들이 빙빙 돌아가면서 입을 벌리고 있다가도 낚싯대만 가면

닫아버리고...

나 잡아봐라~ 물고기 잡아봐라 하고 약 올리고 있는거 같아요 ㅎㅎㅎ

 

 

그렇게 헤매다 겨우 한마리 낚았어요

시간은 벌써 끝나버리고~

 

낚시 미니게임

 

쉬울거 같은데 은근 어려운 듯...

하지만 재밌어요 ㅎㅎ

서른이 넘은 나이에 어린아이 장난감 놀이에 푹 빠진 시간이였어요

 

물고기 잡기

 

잠시나마 낚시도 즐겨보고 미니게임으로 스트레스도 멀리 보내고

동심 속으로 돌아간 기분이네요

낚시 미니게임 하면서 어찌나 웃었는지...

빙글빙글 돌아가면서 "나 잡아봐라~"하는거 같아요

스트레스 해소와 가족과의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는

 낚시 미니게임 추천해 봅니다 ^^

 

Comment +0

 

 

추억의 과자 불량식품

 

 

 

 

 

 

 

 

서울에 일 때문에 다녀오는길에 추억의 과자를 판매하는 것을 보고

잠시 서서 구경하면서 카메라에 담아 보았어요.

옛 어린시절 추억이 소환이 되면서 잊고 있었던 소중한

기억들을 떠 올려보았어요

 

 

 

 

쫀드기 부터 다양한 과자 즉 불량식품으로 분류(?)가 되는

다양한 추억의 과자들이 지나가는 사람들의 손길에 선택되길 바라보고 있는거 같아요.

 

 

 

 

 

이 중에서 어린시절에 맛 보았던 과자는 두어개쯤...

군것질을 안 좋아해서 잘 안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도 군것질은 안하는건 여전하고... ㅎㅎ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끔은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곤하지만

선뜻 사서 먹는게 쉽지만 않은거 같아요.

저만 그런건지...

추억의 과자 불량식품..

궁금해서 과자에 대해서 물어보니 아저씨께서

이런저런 말씀을 해주시더라구요

 

 

 

 

 

 

아저씨의 어릴때 드셨던 과자나 간식에 대해서도...

그 시절엔 참 먹을게 없어서 힘들었다고 하시더라구요.

지금은 세상이 좋아져서 먹을게 천지라고...

 

 

 

 

 

그러고 보면 지금은 먹을게 많아서 무엇을 먹어야하나

메뉴 선택을 많이 하는데 선택결정장애라는 말이 있듯이 말이에요. ㅎㅎ

예전엔 이런 과자도 없어서 못 먹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아저씨와 수다를 떨다가 몇가지 과자를 골라 담아

집으로 데리고 왔어요.

가지 수가 많다 보니 고르는데도 한참의 시간이 걸리네요...

훗~ 역시 오늘도 결정장애를... ㅋㅋ

 

 

 

 

 

 

처음 보는 과자부터 익숙히 알고 있는 쫀드기와 아폴로등등

과연 맛은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보석 반지 아시죠? ㅎㅎ

커다란 다이아몬드가 딱~!!

한번 쯤은 안 먹어 본 사람들이 없는 반지

친구들과 손가락에 끼고 서로 예쁘다며 깔깔거리고 웃었던 모습이 새삼 그립기도 하네요.

 

 

 

 

 

 

 

 

근데 제가 데리고 온 이 보석반지 사탕은 모양이 안 이쁘네요

보석이 한쪽으로 쏠려있고 맛도 옛날의 그 맛이 아닌거 같기도 하고...

남편과 이 반지사탕을 보면서 다시 프로포즈 해달라고 하면서

우린 처음 프로포즈히고 받던 날을 추억하게 되었네요. ㅎㅎ

 

 

 

 

 

요건 뭔지 안시나요?

전 처음 보는거라서 남편한테 물어보니 어릴때 불어서

책 갈피에 끼워두어었다고 하더라구요.

전 왜 몰랐을까요?...

 

 

 

 

 

 

으~ 요령이 없어서인지 불기도 힘들고 안 불어지더라구요

화학약품 냄새도 나고...

전 불다가 실패해서 남편이 불었는데 저 정도가 최대 크기... ㅋㅋ

딱딱하게 굳어서인지 안불어지더라구요.

이래서 불량식품이라고 하는건가 봐요

아무튼 모처럼 추억의 과자인 불량식품을 만나 잊고있던

어릴적 추억과 친구들을 생각해 보는 시간이었어요.

여러분들은 어릴때의 모습은 어떠셨나요? ^^

 

Comment +0

 

 

색다른 재질의 3D 메탈퍼즐

 

 

 

 

 

주말에 산책하러 나갔다가 아트박스가 있길래 아이쇼핑하러 들었갔다가

제 눈을 사로잡은 아이가 있더라구요

한참을 서서 보다가 데리고 온 메탈로 된 퍼즐 조립이에요.

색다른 재질의 3D 메탈퍼즐을 소개해봅니다 ^^

 

 

 

 

 

3D 메탈 웍스 퍼같은 조립이에요.

제가 데리고 온 아이는 "Golden Hind" 이라는 영국의 실존했던 배라고 하네요.

 

 

 

 

 

 

박스를 열어보니 메탈즐과 사용 설명서가 있네요.

메탈퍼즐 조립하기전에 필요한 도구가 있는데 니퍼와 핀셋을 준비하고

퍼즐 배를 만들기 시작했어요

 

 

 

 

메탈이 얇아서 힘을 조금 가하면 쉽게 휘어지기도 해서

섬세함을 요구하는 퍼즐 같아요.

집중해서 만들어 볼게요. ^^

 

 

 

 

 

사용 설명서 대로 하나씩 퍼즐에서 니퍼로 조심스레 떼어내어

순서대로 하나씩 조립하니 모형이 만들어지고 있는거 같죠?

 

 

 

 

 

점점 배 모습이 갖쳐져 가고 있죠?

헉~!! 이런 실수...

배 위 바닥을 뒤집어 끼워버렸다는요..ㅠㅠ

고정 시켜서 다시 빼고 끼울수 없었다는요

 

 

 

 

이런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하다니...

어쩔수 없이 이대로 진행을 해야겠어요.

이젠 정신을 바짝 차리고 집중해서 다시 도전~

 

 

 

 

 

ㄷㄷㄷ;; 드디어 완성 됐어요.

사진 찍다가 실수 할까 봐 전 과정을 다 담지 못했지만

완성하고 보니 기분 좋아지네요.

 

 

 

 

 

재질이 메탈이다 보니 빛을 받아 반짝거리기도 하네요.

요런 배가 실제 존재했던 배라니 신기하기도 하고

비록 완벽하지는 않지만 왠지 뿌듯함이 있어 다른 모형으로 만들어봐야겠어요.

색다른 재질의 3D 메탈퍼즐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휴일 저녁을 마무리해 보네요.

새로운 한 주도 행운이 가득하길~ ^^

 

 

Comment +0